한국씨티은행 에 대한 감시단의 개입이 도마에 오르다

한국씨티은행 의 단계적 영업정지

 한국씨티은행

한국씨티은행 의 단계적 영업정지 과정에 적극 개입하려는 금융감시단의 움직임이

도마에 오르고 있다.

국내 최고 금융정책 규제기관인 금융위원회가 소비자 은행 서비스를 중단하겠다는

은행권의 발표에 발빠르게 대응했다. 발표 후, 금융위는 즉시 폐쇄를 위한 조치를 취하기

전에 고객 보호를 보장하기 위한 구체적인 계획을 제출하라고 명령했다.

그러나 업계 소식통들은 당국이 이 미국 은행 그룹의 결정에 따른 한국 법인의 영향을 관

리하기에는 이미 너무 늦었다고 말했다.

업계 관계자는 “씨티은행이 이같은 결정을 내리기 전 지난 6개월 동안 당국이 적극적으로

나서서 타협점을 찾도록 도왔는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설령 당국이 최근 한국씨티은행이

고객 보호 조치를 취하는지 철저히 모니터링하겠다는 방침을 공유했다고 해도 은행 직원과

고객은 여러모로 셧다운의 희생양이 될 수밖에 없다.

씨티그룹이 한국 등 13개국에 대한 출구계획을 발표한 지 6개월이 지났지만 한국법인은

소비자은행 사업을 인수할 투자자를 찾지 못해 최악의 시나리오를 받아들여야 했다.

씨티의 발표에 따라 벌써부터 직원 간 분쟁이 발생할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널리 예상된 바

와 같이, 한국씨티은행 노조는 이러한 조치가 “경솔하고 무책임하다”며 이 은행의 결정에

반대하고 있다.



노조는 “시티뱅크코리아는 소비자보호와 고용안전을 위해 시늉만 한 뒤 부주의하게

소비자금융을 폐쇄하기로 결정했다”며 “소비금융이 종료되면 직원 2500여 명이 해

고될 것”이라며 당국의 결정을 막아줄 것을 요구했다.

금융위는 한국씨티은행의 결정이 국내 은행법에 부합하는지를 검토하고 있다.

감리위는 씨티은행의 이전 승인 여부를 결정하는 핵심 권한이다.

금융위의 결정과 무관하게 고용안전을 담보하는 단위인수 희망자를 찾지 못한

만큼 대출사 입장에선 다른 선택지가 없다.

한국씨티은행의 경영진


다른 사람들은 또한 한국씨티은행 의 최고 경영진이 직원들의 고용 안정을

보장하기 위해 너무 많은 정치적 압력을 받았다고 주장한다. 여당 의원들이 최근 유명순

한국씨티은행 사장을 만났다. 유 회장은 기업 매각을 추진하면서 고용 안정 보장에 은

행권의 최우선 순위를 두라는 요청을 받았다.

다른 업계 관계자는 “금융업계가 정치적 압력에 취약해 대출업체는 기존 직원의

고용보장을 보장해줄 투자자를 찾아야 했지만 거래에 관심을 표명한 기업들에게는

그 전제조건이 큰 비용 부담으로 비쳤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씨티은행 의 평균 연봉은 2020년 말 기준 1억1200만 원에 달했다. 이는 국내

4대 시중은행에 비해 월등히 높은 수치다. 여기에 한국씨티은행 직원의 평균 근속연수가

18.2년으로 국내 다른 대형은행에 비해 다소 길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