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스캐롤라이나의 한 도시에서 흑인

노스캐롤라이나의 한 도시에서 흑인 타운 매니저를 고용했습니다.

노스캐롤라이나주 켄리의 경찰서 전체가 “독성”과 “적대적” 근무 환경을 이유로 사임을 발표한 지 일주일도 되지 않아 약 2,000명의 주민이 거주하는 마을에서 선출된 공무원들이 앞으로 나아가는 법 집행 계획에 대해 침묵을 지켰습니다.

노스캐롤라이나의

. 7월 20일 경찰서장, 상근직 경찰관 4명, 타운 서기 2명이 모두 백인으로 대량 사임한 것은

타운이 먹튀검증커뮤니티 새로운 타운 매니저인 흑인을 고용한 지 두 달도 채 되지 않아 이뤄져 많은

비평가들이 이를 두고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인종은 부서의 갑작스러운 붕괴의 핵심이었습니다.

미네소타, 버지니아, 사우스캐롤라이나, 노스캐롤라이나에서 16년 동안 지방 정부에서 일한 Justine

Jones는 30명의 후보자에 대한 “전국적인 검색”을 거친 후 타운 관리자로 선출되었다고 타운 보도 자료가 있습니다. 그녀는 6월 2일에 일을 시작했다.

Kenly는 36% 흑인, 20% 히스패닉, 36% 비히스패닉 백인입니다.
켄리 타운 매니저 Justine Jones. (켄리 타운)
조시 깁슨 경찰서장은 존스에게 보낸 사임서에서 지난 3년 동안 자신의 부서가 이룬 성과에

만족했지만 존스가 일으킨 “적대적인” 업무 환경으로 인해 진전을 계속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21년차 경찰 베테랑인 깁슨은 법적 문제를 이유로 자세한 내용을 밝히지 않았지만 존스가 해고되면 직장 복귀를 고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개인 소셜 미디어 페이지에서 이러한 감정을 반복했습니다.

깁슨은 지난 수요일 페이스북에 “나는 전체 경찰서와 함께 2주 통지서를 제출했다”고 썼다. “새 관리자는 우리가 지역 사회에 대한 우리의 의무와 서비스를 수행할 수 없다고 생각하는 환경을 조성했습니다.”

WRAL이 입수한 다른 사직서에서 2명의 마을 서기와 다른 경찰관들은 “독성”, “적대적” 및 스트레스가 많은 근무 조건을 언급했습니다.

노스캐롤라이나의 한 도시에서 흑인

부서 직원 중 누구도 주장된 근무 조건에 대해 확장하지 않았습니다.

Jones의 새로운 위치에서 타운 관리자의 역할과 책임은 지방 정부의 일상적인 운영을 감독하는

것을 포함하여 광범위합니다. 타운 관리자는 종종 내정을 관리하고 시의회 승인을 위해 치안

예산을 포함한 시 예산을 계획합니다. 읍장과 시장은 직무가 유사하나 시장이 선출되고 읍장이 임명된다.

Gibson은 직원 부족을 궁극적으로 사임하게 된 한 가지 문제로 언급했습니다. 경찰서에는 8명의

상근 경찰관이 있어야 하지만 지난 몇 달 동안 5명으로만 운영되었습니다. 비상근 공무원도 3명이다.

그러나 비평가들은 문제가 인력 문제를 넘어선다고 생각합니다.

“그들은 흑인이 이끄는 것을 원하지 않습니다. 켄리입니다.”라고 켄리에서 오래 거주하며

흑인이기도 한 Cynthia Kirby는 지난주 말 News & Observer와의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그들은 항상 흑인들을 괴롭히고 있어요. 인종이다.”

켄리 경찰차.
켄리 경찰차. (페이스북/조시 깁슨)
“내 질문 중 하나는 5월과 7월 사이에 무슨 일이 있었나요? 새로운 상사를 얻으려면 시간이 걸립니다.”라고 Kenly 거주자인 Denise Bennett는 지역 신문에 말했습니다. “우리는 그 과정이 공정하다는 것을 확인하고 싶을 뿐이며, 경찰서장으로서 그녀와 그를 대적하는 최후통첩은 좋은 과정이 아닙니다.“More news